[광주광역시/동명동] 자리에서 직접 구워주는 육전, 미미원 먹는 즐거움

내가 다시 가고 싶어서 쓰는 후기, 광주광역시 동명동 육전 맛집 미미원





뜬금없이 미미원의 뜻이 궁금하다. 왜 미미원일까.
이렇게 예쁜 한옥집에서 육전을 판매하는데 이름이 미미라니.

무튼 19년 12월에 두번 방문했고, 사진은 두번의 방문이 섞여있다. 푸르른 나무들 덕분에 사진에 겨울느낌이 1도 없다.






메뉴판
겨울에 방문했던 터라 육전, 낙지, 키조개 이렇게 먹어보았다.
여름에 방문한다면 맛조개를 먹어보고 싶다.





기본 반찬
샐러드랑 물김치는 평범했다.
그렇지만 묵은지도 맛있고, 묵을 말렸다가 다시 불렸다는 저 반찬도 맛있고, 이름은 알 수 없는 저 무침이 정말 맛있었다. 복어껍질 등을 초고추장 같은 양념으로 무쳤는데 양념에서 감칠맛이 돌았다.
저 깨끗한 접시는 구워진 전을 올려두기 위한 자리이다.





쌈도 이렇게 내어주시는데 육전이 식감도 맛도 강하지 않아서 쌈이랑은 별로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주문을 하면 테이블 옆으로 불판과 달걀물이 세팅된다.








육전은 국내산 한우암소라고 하고, 1인분에 150g인데 2인분부터 주문이 된다.  사진이 2인분.






부침가루인지, 밀가루인지 하얗게 가루를 입히고
두번째로 달걀물을 입혀서 한판씩 구워주신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좋은 고기를 바로 옆에서 부쳐주시니 맛이 없을 수가 없다. 파절이랑도 먹어보고 그냥도 먹어보는데 아무 곁들임없이 육전만 먹었을때가 제일 맛있다.
예상가능한 맛인데, 그 예상가능한 맛의 최대치라고 하면 될까.

같이 출장을 가셨던 팀장님이 명절에 댁에서 좋은 소고기를 사다가 육전을 해서 드셨는데 이 맛이 안난다고 하셨다. 무슨 비결이 있는걸까.








키조개전 1인분
마르지 말라고 랩으로 저렇게 덮어두는 것 같다.





키조개전도 마찬가지로 한판으로 구워주신다.
1인분만 주문하면 한판에 딱 올라간다.






구워진 키조개전
쫄깃한 키조개와 보들보들한 달걀옷이 잘 어울린다.
이것도 맛있다.





낙지전
낙지를 탕탕이하듯이 적당하게 썰어두었다.





첫눈에 보고 전의 형태로 모양이 잡히려나 했는데 숟가락으로 적당히 뭉쳐서 잘 형태를 잡아주신다.






다 구워진 낙지전
키조개전도 맛있긴한데 주관적으로 낙지전이 더더 맛있다.
쫄깃 탱글한 낙지가 부들부들한 달걀옷을 입어 식감이 참 좋다.






마지막으로 식사를 주문했는데, 식사를 주문하면 솥밥이랑 국이 나오고 별도로 밑반찬이 깔리는데 사진이 밑반찬 사진밖에 없다. 밑반찬도 하나같이 맛이 좋다. 입에 차악하고 감기는 느낌이었다.


둘이서만 방문한다면 육전2인분에 낙지전1인분을 주문하면 딱 좋을 것 같다.
식사로 방문한다면 육전 2인분에 식사를 주문해도 좋겠다.
이때만 해도 Covid-19로 이렇게 출장을 못가게 될 줄 몰랐는데 다시 광주로 출장을 가면 방문하고 싶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20/07/02 08:21 # 답글

    오 바로 그 자리에서 구워주는군요! 신기하고 낙지전은 처음보는데 맛있다니 그것도 궁금하네요
  • hyeonme 2020/07/02 14:23 #

    네네 테이블마다 바로 옆에서 구워주더라구요! 광주 방문하실 일 있으시면 추천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