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자그레브] 자그레브, 맛있는 식사 +2018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하루 일정*
반옐라치치 광장 - 돌라치 시장 - 자그레브 대성당 - 트리칼차거리(점심식사) - 빈섹 - 로트르슈차크탑 - 성마르크 성당 - 돌의문 - 식물원- 저녁식사(문도아카)



점심식사는 트리칼차 거리의 오주스코펍, Ožujsko Pub Tkalča

거리를 걷다가 그냥 괜찮아보여서 자리를 잡았는데, 구글맵의 후기를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특히 평이 좋다.




립을 시키고, 약간 부족해서 윙 4조각을 더 시켜서 잘 먹었다. 사진엔 없지만 맥주도 한잔했다.





오주스코펍 메뉴판





간식으로 빈첵 VINCEK 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반옐라치치 광장에서 자그레브 대성당 반대쪽으로 조금만 가면 보인다.





여행책자에도 소개된 곳으로 도착한 날 밤에도 가고, 다음날 낮에도 갔는데 괜찮았다.

초코렛이 들어간 종류로 시켰더니 금새 녹아서 사진으로 예쁘지는 않지만, 예쁜것과 맛이 있는건 다른거니까.





아이스크림도 있고, 커피랑 케이크류도 판매하고 있었다.







저녁으로는 숙소 바로 앞에 있던 문도아카

숙소앞에 있길래 역시 구글맵을 켜고 후기를 봤더니 여기는 꽤 유명한 맛집?이길래 저녁장소로 결정했다.




햄버거랑 돼지고기랑 감자튀김, 샐러드가 같이 나오는 메뉴였는데 메뉴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다.

메뉴판도 찍지 않았고 영수증도 없으니 안타까울뿐이다. 역시 다시 다짐한다. 앞으로는 포스팅을 빨리빨리 해야지. 

고기 때문인지 주문하고 메뉴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다.




좋은거는 자세히!! 햄버거 빵보다 훨씬 더 큰 고기

금방 튀겼는지 뜨거웠다. 그리고 역시 유럽답게 짜다.




중간부분에 샐러드랑 감자튀김





다른 한쪽엔 돼지고기

오븐에서 구운것인지 바싹익은것 같은 겉면과 달리 속은 촉촉했다. 그리고 의외로 짜지않았다.



맥주를 술술 부르는 메뉴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